한국야동사이트 총집합 - 망고

손석희 사장은 왜 갑자기 얼굴이 흙빛이 됐나


손석희 사장은 왜 갑자기 얼굴이 흙빛이 됐나



손석희 사장은 왜 갑자기 얼굴이 흙빛이 됐나


저는 JTBC 뉴스를 거의 보지 않아서 어떤 흐름을 잘 알지 못하지만, 많은 분들은 JTBC가 조국 청문회 정국을 계기로 '돌변'했다고 말씀을 하십니다. 그전부터도 다른 언론과 다를 게 없었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보는 이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더라도 큰 변화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이에 대한 여러 가지 관측이 있습니다. 대략 한두 다리 건너 확인해본 결과는 이 여러 가지 관측들이 나름 다 연결이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우선 작년 11월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이 전체 대표이사로 승진한 것이 당시에는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 '손석희 체제 강화'로 평가됐지만 사실은 보도 부문에서 손을 떼고 '방패막이 사장'으로 전락했다는 관측은, 방송사 보도국(신문에서는 편집국)의 속성상 지극히 타당한 분석입니다.

또한 이와 맞물려 기자 출신이 아닌 손석희 사장이 보도국 장악력이 떨어졌었다는, 더 심하게 말하면 기자들로부터 왕따를 당했다는 관측도 상당 부분 사실이었던 것 같습니다.

보도국을 장악하는 것은 기자로서의 취재 경험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데스크 경험이 더 중요합니다. 방송 보도는 거대한 인력의 공동작업입니다. 이를 통합 지휘, 관리, 조정해본 경험이 없는 것은 기자들이 아무리 순한 양이라도, 혹은 손석희 사장의 보도 감각이나 능력이 아무리 뛰어나도 보도국 전체를 아우르고 이끌고 나가는 데는 큰 결함입니다.

따라서 작년 11월 손석희 대표이사 승진은 '손석희 체제 강화'라기보다 '탈 손석희'의 시작이라고 보는 편이 옳을 것 같습니다. JTBC 보도부문은 사실 대외적으로는 손석희 1인 상품이나 마찬가지였고, 그 전략은 크게 성공했지만 천년만년 손석희를 얼굴로 가져갈 수는 없는 것이지요.



그래서 나름 안정적인 변화를 진행해 오던 가운데 조국 청문회 정국을 맞게 됐습니다. 이 국면에서 JTBC는 갑자기 돌변했습니다. 내부에 어떤 변화가 있다고 하더라도 표나지 않게 기존의 컬러를 유지한 채 약간의 변화를 가져가는 정도도 가능했을 텐데 왜 그렇게 갑자기 다른 모습을 보였을까요?

그리고 이때 많은 분들이 손석희 앵커의 표정이 흙빛이 됐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개인사와 관련된 일로 검찰의 압력을 받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었지요.

그런데 중앙미디어라고 불리는 조직에 대해 좀 아는 분들은 이구동성으로 홍석현의 입김이라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점차 포스트 손석희 체제로 이동하려고 했던 계획을 수정하고 검찰과 운명을 함께 하는 노선으로 갑자기 방향을 잡을 수밖에 없었다는 얘기입니다.

이는 조국을 중심으로 한 정권의 검찰개혁 의지와 이에 대한 반란, 여기에 전 언론이 참전한 대란의 성격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아침에는 대형 로펌과 이들의 고객인 대기업의 필요도 말씀드렸죠? 다른 언론은 많이 가봐야 검찰과 유착하는 정도지만 홍석현에게는 검찰을 내가 키운 아이들 로 보는 시각이 있습니다. 수십년 간에 걸친 삼성의 떡검(떡값 받는 검찰) 육성은 모두 홍석현을 거쳐 이루어졌고, 이 과정에서 검찰 구성원의 상당수와 홍석현 간의 특수한 관계가 형성되어 왔습니다.

검찰개혁이 성공해 검찰의 힘이 빠지면 다른 주체들의 입장에서는 파트너의 힘이 빠지는 것이지만, 홍석현의 시각에서는 수십 년 동안 애써 키워온 자식들을 잃어버리는 것이 됩니다. 이걸 가지고 홍석현의 대권 의지로 해석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게 중론입니다. 그러나 이 대란에 참전하고 있는 다른 주체들보다는 더 깊숙한 이해관계를 가지고 JTBC의 보도 방향을 설정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이 상황에서 손석희는 자신의 뜻대로 뉴스룸을 이끌고 가기도, 그렇다고 당장 손을 놓기도 어려운 것이죠. 이러한 돌변은 JTBC의 유일 자산이라고 할 수 있는 손석희에 대한 신뢰를 심각하게 손상시킬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포스트 손석희 체제가 외견상으로 전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선에서 물러나지도 못하는 어정쩡한 상태를 계속 유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결론적으로는 JTBC로서도 모험을 하는 것인데, 수십 년의 역사를 가진 KBS, MBC와는 달리 개국한 지 10년도 안 된 JTBC가 유일 자산인 손석희의 이미지를 이렇게 내 팽겨쳐서는 단 몇 달이라도 명맥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가 의문입니다. 저는 JTBC가 예기치 않은 조국 사태를 맞아 잠깐 동안 나름 화려하게 누려왔던 생명력이 그 위력을 다 했다고 봅니다.



이전◀        홈으로           ▶다음






공지사항
  1. [야동사이트총집합] 망고가 오픈하였습니다.
  2. 망고는 열대과일이지만, man go "남자가 가는곳"의 뜻이기도합니다.
  3. 망고사이트 컨텐츠를 무단도용해 운영되는 짝퉁사이트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4. 여기 저기 돌아다니지 말고 망고사이트에서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5. 리뷰와 순위변경은 1주일단위로 이뤄집니다.
  6. 야동사거리 사이트가 런칭되었습니다.
  7. 광고문의    -    리뷰신청(사이트등록)




Copyleft ⓒ 야동사이트총집합 망고